최신 보안 뉴스

보안 및 IT 분야의 최신 뉴스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전해드립니다.

'업무 메일' 발송자 대상 악성메일 공격 성행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

안랩(대표 강석균)은 최근 다양한 주제의 업무 메일에 대한 회신으로 악성코드를 유포하는 사례를 발견했다고 1일 밝혔다.

 

공격자는 공적조서 송부, 동영상 편집본 확인 요청, 학술 행사 안내 등 주제의 업무 관련 메일을 미리 수집했다. 이후 해당 메일을 발송한 사용자를 대상으로 악성 엑셀파일이 담긴 압축파일을 첨부해 회신 메일을 보냈다. 특히 공격자는 회신에 정보공개 협박 및 업무 요청을 기재해 사용자의 첨부파일 실행을 유도했다.

 

이번에 발견한 악성 메일은 총 세 종류다. 

 

먼저 공격자는 특정 사용자가 표창 발급을 위해 발송한 공적조서 메일에 대한 회신으로 “당신의 상사에게 이 메일을 보여줄까?”라며 “정보가 공개되기 전에 첨부파일을 확인하라”는 협박성 내용을 기재했다 

 

다른 사용자가 보낸 동영상 편집본 확인 요청 메일에 “모든 데이터를 직접 확인하면 좋겠다, 파일을 첨부했다”는 내용으로 회신하기도 했다.

 

공격자는 특정 단체가 발송한 학술행사 안내 메일에 대한 회신으로 “일주일 전에 확인하라고 요청한 내용이 있다. 파일을 복사했으니 확인하라”는 내용을 보내 악성 첨부파일 실행을 유도하기도 했다.

 

 


 

 

세 경우 모두 악성코드 동작 방식은 동일하다. 사용자가 해당 회신 메일의 첨부파일을 내려받아 악성 엑셀파일(.xlsm)을 실행하면 ‘내용을 보기 위해 콘텐츠 사용 버튼을 클릭하라’는 메시지가 등장한다. 사용자가 메시지에 속아 화면 상단의 ‘콘텐츠 사용’ 버튼을 클릭할 경우 악성코드에 감염된다.

 

감염 이후 악성코드는 명령제어(C&C) 서버에 접속해 랜섬웨어, 정보유출 악성코드 등을 추가로 내려받을 수 있다. 

 

이와 같은 악성코드 피해를 줄이기 위해 안랩은 ▲출처가 불분명한 메일의 첨부파일, URL 실행 금지 ▲백신 최신 버전 유지 및 실시간 감시 기능 실행 ▲파일 실행 전 최신 버전 백신으로 검사 ▲운영체제(OS) 및 인터넷 브라우저, 오피스 소프트웨어 최신 보안 패치 적용 등 필수 보안 수칙을 실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장서준 안랩 분석팀 주임연구원은 “이번 사례는 공격자가 다양한 방법으로 사용자가 보낸 메일을 수집해 해당 메일의 회신으로 악성코드 유포를 시도한 것이 특징”이라며, “직접 보낸 메일에 대한 회신이기 때문에 사용자들이 의심하지 않고 피해를 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 ZDNet Korea 로고
  • 김윤희 기자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