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보안 뉴스

보안 및 IT 분야의 최신 뉴스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전해드립니다.

NIA, 2014 개인정보보호 10대 트렌드 전망 발표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에 이어 올 한해 개인정보보호 분야의 주요 이슈로 빅데이터가 가장 큰 주목을 받을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4일 올 한해 개인정보보호의 주요 이슈를 예측한 2014년 개인정보보호 10대 트렌드 전망 보고서를 발간했다. 10대 트렌드 전망은 개인정보보호와 관련된 쟁점들을 사전 점검하고 예측해 문제점과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작년부터 NIA가 발간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개인정보보호와 관련된 이슈와 키워드 33개를 추출한 후 산·학·연 개인정보보호 전문가 5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 응답자 중 69.8%가 빅데이터 분석을 가장 중요한 트렌드로 선정했다.

 

선정된 10대 트렌드는 ▲빅데이터 분석 ▲피싱, 스미싱, 파밍 ▲공공데이터 개방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모바일 앱 ▲동의 만능주의 ▲감시(Monitoring) ▲개인식별 및 인증 대체수단 ▲개인정보 국외이전 ▲클라우드 컴퓨팅 순이었다.

 

이밖에 망분리, 개인정보보호 인증제(PIPL), 행태분석 광고 등도 주요 이슈로 부각될 것으로 예상됐다.


 

 

▲ 2013년과 2014년 트렌스 순위 비교[출처=한국정보화진흥원]

 

 

지난 해 조사에서 5위에 오른 피싱, 스미싱, 파밍은 순위가 3단계 상승해 2위로 올라섰다.

 

2013년 동안 관련 기사가 400여 건 이상 보도돼 국민들의 인지 수준이 높아진 데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새롭게 10대 트렌드로 선정된 공공데이터 개방은 3위에 올랐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은 앞으로 정부 3.0 추진에 따라 개인정보보호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장광수 NIA 원장은 "최근 금융회사의 개인정보 유출 사고를 계기로 개인정보보호의 중요성이 어느 때보다 강조되고 있다"며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전국민의 개인정보가 더욱 안전하게 보호될 수 있도록 관련 정책 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

  • 아이뉴스24 로고
  • 김관용 기자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