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보안 뉴스

보안 및 IT 분야의 최신 뉴스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전해드립니다.

외교부, 새로운 안보위협 대응을 위한 ‘제1차 세계신안보포럼’ 개최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

 

 

외교부가 감염병·사이버공격·신기술 악용 등 새로운 안보위협에 대응해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참여하는 국제적 논의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대면·비대면 혼합 방식으로 개최하는 ‘제1차 세계신안보포럼(WESF, World Emerging Security Forum)’이 지난 16일 저녁 개막해 이틀간의 논의를 시작했다.

 

 


 

 

올해 최초로 개최되는 ‘세계신안보포럼’은 국내외 최고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1.5트랙 회의로, ‘신안보위협 대응을 위한 다자협력의 미래’를 주제로 △보건안보 △사이버안보 △신기술안보 3개 세션으로 구성됐다. 또한 국내 최고 보건안보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보건안보 특별 라운드 테이블도 개최한다.

 

이번 포럼에는 정의용 외교부 장관, 토마스 헨드릭 일베스 전 에스토니아 대통령, 클라우스 슈밥 세계경제포럼(WEF) 회장, 에릭 슈미트 전 구글 회장, 웨이 샤오쥔 중국 반도체산업협회 부회장, 세드릭 오 프랑스 디지털담당 국무장관, 테드로스 거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 20여명의 주요국 정부, 국제기구, 기업 및 학계 전문가가 참여해 신안보위협 대응에 있어 국제사회가 보여준 성과와 한계를 평가하고 미래 다자협력 방향을 모색할 예정이다.

 

정 장관은 개회사를 통해 세계신안보포럼은 우리 정부의 새로운 안보위협 대응을 위한 연대와 협력의 국제질서를 선도하려는 의지를 구현한 열린 국제논의의 장이라고 강조했다.

 

보건·사이버·신기술 등 새로운 안보 위협 대응을 위해 국제협력이 나가야 할 방향으로, △다양한 행위자의 자발적 참여를 독려하는 포괄적 협력 △그간의 국제협력의 성과를 계승하면서 개선 방안을 모색하는 통합적 협력 △이해관계와 진영을 막론한 투명한 협력을 제시했다. 아울러 우리나라가 유엔 가입 30주년을 맞아 성장한 위상에 부합하는 수준의 국제평화안보 달성 기여 방안을 모색해 왔음을 설명하고, 이의 일환으로 신안보 위협 등 국제사회의 새로운 과제 해결에 선도적으로 기여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외교부는 ‘세계신안보포럼’이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참여하는 개방되고 투명해 포용적인 신안보 논의의 주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해 나가도록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 보안뉴스 로고
  • 박미영 기자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