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보안 뉴스

보안 및 IT 분야의 최신 뉴스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전해드립니다.

개인정보위, '털린 내 정보 찾기 서비스' 16일 시작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위원장 윤종인, 이하 개인정보위)와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이원태, 이하 진흥원)은 16일(화) '털린 내 정보 찾기 서비스(이하 찾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5일 발표했다.

 

 


 

 

이 서비스는 이용자가 평소 온라인 상에서 사용하는 계정정보(아이디, 패스워드)를 입력하면, 유출된 이력을 알려주는 서비스다.

 

지난해 11월 개인정보위와 진흥원이 자체 확보한 다크웹 등 음성화 사이트에서 불법 유통되고 있는 2천3백만여건의 국내 계정정보와 40억여건의 구글 비밀번호 진단 서비스 등을 활용하여 유출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우선 이용자가 조회를 통해 유출 이력을 확인한 경우, 내 정보 찾기 서비스 내 '안전한 패스워드 선택 및 이용 안내' 메뉴에 따라 비밀번호를 변경할 수 있다.

 

 

해당 사이트에서 '휴대전화 인증코드 적용' 등 2차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우, 이를 적용하여 추가 피해도 예방할 수 있다.

 

또한, 사용하지 않는 웹사이트의 회원탈퇴를 위해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를 이용하여 삭제처리 할 수 있다.

 

불법 유통되는 계정정보가 명의도용, 보이스피싱 등 각종 범죄에 악용돼 2차 피해가 우려되는 가운데 대다수 이용자가 여러 웹사이트에서 동일한 계정정보를 사용하고 있어, 찾기 서비스를 이용하면 추가 유출 피해가 확산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송상훈 개인정보위 조사조정국장은 "유관기관 간 협력을 통해 불법 유통되고 있는 이메일, 전화번호 등을 추가하여 확인할 수 있는 범위를 확대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아갈 계획"이라며, "국민에게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서비스를 적극 이용해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 아이뉴스24 로고
  • 박진영 기자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