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보안 뉴스

보안 및 IT 분야의 최신 뉴스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전해드립니다.

'PC카톡'으로 위장한 악성파일 주의하세요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

 


 

안랩(대표 강석균)이 카카오톡 홈페이지를 위장한 피싱 사이트에서 원격제어 악성코드가 유포되는 사례를 발견했다고 12일 밝혔다.

 

안랩은 공격자가 피싱 사이트 제작하고, 피싱 사이트 URL을 피싱 이메일 등으로 유포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 피싱 사이트는 정상 사이트와 화면 구성이 매우 유사해 사용자가 URL 등을 꼼꼼히 확인하지 않을 경우 가짜임을 알아채기 어렵다.

 

만약 사용자가 피싱 사이트의 ‘다운로드’ 버튼을 누르면 메신저 설치 파일로 위장한 악성 파일(.exe)이 다운로드된다. 사용자가 해당 설치 파일을 실행하면 악성코드에 감염된다. 악성코드는 PC 감염 후 추가로 원격제어 악성코드를 내려받아, 최종적으로 사용자의 키보드 및 마우스 입력값, 클립보드 변경 내용 등 다양한 PC 정보 탈취를 시도한다

 

안랩은 공격자가 메신저 홈페이지 사칭 피싱사이트 뿐만 아니라 상용 그룹웨어의 다운로드 페이지를 사칭한 피싱 사이트에서도 해당 악성코드를 유포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 ZDNet Korea 로고
  • 김윤희 기자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