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보안 뉴스

보안 및 IT 분야의 최신 뉴스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전해드립니다.

美 국세청, 다크코인 추적 기술 확보 나섰다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

 

 

미국 국세청(IRS)이 모네로 같이 거래 익명성이 강화된 '다크코인(프라이버시 코인)'에 대한 추적을 강화한다.

 

미국 지디넷 등 외신에 따르면 IRS 범죄수사국은 최근 최대 62만5천 달러(약 7억4천만원)의 연구보조금을 내걸고 프라이버시 코인 추적 기술 확보에 나섰다.

 

IRS 범죄수사국은 조세 범죄 수사뿐 아니라 다크웹 마켓플레이스, 자금세탁 프로그램, 밀거래 조직 등 불법적인 행위를 통해 거둬들인 범죄수익을 추적하는 활동도 벌이고 있다. 최근에는 암호화폐를 대가로 요구하는 범죄가 늘어나면서, 암호화폐 자금 추적이 IRS범죄수사국의 주요 업무 영역에 포함됐다.

 

IRS 범죄수사국은 특히 모네로 등 거래 추적이 어려운 프라이버시 코인에 주목하고 있다.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일반적인 암호화폐는 지갑 주소의 소유주가 익명화돼 있지만, 자금 이동 내역은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기록되고 투명하게 공개되기 때문에 추적이 가능하다. 범죄에 쓰인 암호화폐가 현금화를 위해 거래소에 입금됐는지도 확인 가능하고, 범죄자금으로 의심될 경우 계좌 동결 등의 조치도 할 수 있다.

 

반면 모네로 등 일명 프라이버시 코인은 지갑 주소가 익명화된 것은 물론 거래 내역의 추적이 불가능하도록 설계됐다. 이런 특징 때문에 탈세 등 조세 범죄는 물론 불법적인 행위에 범죄자금 이동 수단으로 악용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

 

IRS 범죄수사국은 이번 연구보조금 지원을 통해 프라이버시 코인을 추적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IRS 범죄수사국이 공개한 연구 제안 요청서에는 법 집행과 예측적 분석이 가능한 추적 기능을 포함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IRS 범죄수사국은 "프라이버시 코인을 일반적인 용도로 사용하는 경우도 늘었고 범죄 목적으로 쓰는 사례도 늘고 있는데 현재 프라이버시 코인과 관련된 거래 추적을 위한 수사에는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IRS는 프로토타입과 작동하는 초기 시스템을 제출한 연구팀 중 선정된 곳에 먼저 50만 달러를 지급하고, 이후 실제 사용 가능한 프로그램을 개발했을 때 12만5천달러를 추가로 지급할 예정이다.

  • ZDNet Korea 로고
  • 임유경 기자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