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보안 뉴스

보안 및 IT 분야의 최신 뉴스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전해드립니다.

불법SW 사용자를 노린 암호화폐 채굴 악성코드 '주의'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

안랩은 최근 상용 소프트웨어(SW) 불법 사용자를 노린 '암호화폐 채굴형 악성코드(이하 마이너 악성코드)'를 발견했다며 29일 사용자 주의를 당부했다.

 

공격자는 한글로 작성된 피싱 사이트를 제작했다. 사용자가 검색창에 '한글 문서 프로그램 포 맥 크랙', '크랙 오토캐드 2006 64비트 키젠' 등 상용 SW를 불법으로 사용하기 위한 키워드를 입력하면 검색 결과 페이지에 해당 피싱 사이트가 노출된다.

 

이 피싱 사이트에 접속하면 불법 SW 사용 후기를 위장한 내용이 나오고, 이후 정상 파일 다운로드 사이트와 유사하게 제작된 또 다른 피싱 사이트로 자동으로 연결된다. 이동한 페이지에서 사용자가 '다운로드' 버튼을 누르면 실행파일(.exe)이 포함된 압축파일(.zip)이 다운로드 된다.

  

 이번에 발견된 피싱 사이트 화면 [이미지=안랩]

 

만약 사용자가 내려받은 파일을 압축 해제하고 실행하면 사용자 몰래 암호화폐 '모네로'를 채굴하는 마이너 악성코드가 설치된다. 해당 악성코드는 감염 PC의 절전모드, 대기모드 진입 기능을 비활성화 해 지속적으로 PC자원을 소모하며 암호화폐를 채굴한다.

 

하지만 이 악성코드는 PC 활동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모니터링 프로그램이 실행되면 자동으로 채굴을 멈추기 때문에 사용자가 악성코드 실행 여부를 파악하기 어렵다는 게 회사 측 분석이다. 현재 안랩 백신(V3) 제품군은 해당 악성코드를 진단하고 있다.

 

이재진 안랩 분석팀 연구원은 "채굴 류의 악성코드는 사용자 PC의 리소스를 과도하게 사용해 피해를 끼친다"며 "감염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사용자는 정품 SW를 이용하고 의심되는 웹사이트 방문을 자제하는 등 보안 수칙을 지키는 것이 필수"라고 말했다.

  • 아이뉴스24 로고
  • 최은정 기자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