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보안 뉴스

보안 및 IT 분야의 최신 뉴스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전해드립니다.

금보원-후후앤컴퍼니 맞손…"금융권 보이스피싱 예방"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

금융보안원은 후후앤컴퍼니와 금융권 보이스피싱 예방·대응을 위한 정보공유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8일 발표했다.

 

후후앤컴퍼니는 휴대폰으로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오면 스팸번호 여부 등을 알려주는 '후후' 애플리케이션을 운영하고 있다. 이 앱을 사용 중인 고객만 현재 약 700만 명으로 예상된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측은 '전화 가로채기' 수법에 의한 신종 보이스피싱을 사전에 빠르게 차단하기 위해 보유한 보이스피싱 정보를 실시간으로 상호 공유한다. 또한 금융 소비자를 대상으로 경고 메시지를 제공할 예정이다.

 

 

[사진=금보원]

 

전화 가로채기는 금융 소비자 등을 대상으로 보이스피싱 조직이 휴대폰에 악성 앱을 설치하도록 유도, 사용자가 금융사·수사기관 등 대표 번호로 통화를 시도해도 자동으로 보이스피싱 조직에게 연결되도록 하는 수법이다.

 

금보원 관계자는 "이동통신 3사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후후앤컴퍼니와 이번 협약을 통해 금융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전화 가로채기 등 신종 보이스피싱을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차단할 것"으로 기대했다.

 

김영기 금보원 원장은 "금융-통신 분야 간 공조체계를 더욱 공고히 해 지능화·고도화되는 보이스피싱으로 인한 금융 소비자의 피해를 효과적으로 예방하도록 돕겠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아이뉴스24 로고
  • 최은정 기자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