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보안 뉴스

보안 및 IT 분야의 최신 뉴스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전해드립니다.

과기정통부, 신종 코로나 스미싱 대응체계 강화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스미싱 대응 상황반'을 설치했다. 신종 코로나와 관련한 해킹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24시간 신고 접수와 대응을 수행한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11일 상황반을 찾아 스미싱과 악성 이메일 등 대응 현황을 점검했다. 대책 마련을 위해 이동통신 3사와 백신사 등 7개사와 간담회를 가졌다.

 

최 장관은 “신종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스미싱 등을 이용한 금융 정보 유출과 각종 사기 범죄가 늘어나고 있다”면서 “피해 예방을 위해 유관기관 간 협력을 강화하고 침해사고 발생 시 신속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0일 기준 신종 코로나 관련 스미싱 문자는 누적 9482건으로 집계됐다. '전염병 마스크 무료배포', '바이러스로 인한 택배배송 지연' 등 클릭을 유도하는 제목으로 유포됐다. 현재까지 상황반은 악성 애플리케이션(앱)을 유포하는 인터넷 주소 8곳과 빼돌린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인터넷 주소 4곳을 차단했다.

 

향후 과기정통부는 방송통신위원회, 질병관리본부, 금융감독원, 경찰청 등 유관기관과 정보공유체계를 강화해 스미싱 수집·탐지·분석·차단 등 전 과정 처리 속도를 높일 예정이다.

 

신종 코로나 관련 스미싱 문자와 악성 앱, 이메일을 발견하면 국번 없이 118 또는 각 통신사 고객센터(114)로 신고하면 된다. 보호나라 홈페이지 '피싱·스미싱 사고 신고'를 통해서도 접수할 수 있다.

  • 전자신문 로고
  • 오다인 기자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