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보안 뉴스

보안 및 IT 분야의 최신 뉴스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전해드립니다.

미국서 풍력·태양광 발전소 해킹으로 가동 중단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

시스코 방화벽 취약점 뚫려 DoS 공격당해...5분간 통신 끊겨

  

 

미국 재생에너지 발전소가 사이버공격을 받아 전력 생산이 중단됐던 것으로 밝혀졌다.

 

에너지 전문 매체 E&E뉴스는 미국 유타 주에 위치한 태양광·풍력 에너지 공급 기업 에스파워가 사이버공격으로 발전 설비와의 연결이 끊겼다고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사이버공격은 지난 3월5일 이뤄졌다. 공격 이후 한 달 뒤인 4월에 이 사실이 처음 보고됐다. 공격자는 시스코 방화벽의 취약점을 이용, 서비스 거부(DoS) 공격을 수행했다. 이를 통해 총 500메가와트의 전력을 생산하는 풍력·태양광 발전 설비 12개와 회사의 종합 관제 센터와의 연결을 끊었다.

 

에스파워에 따르면 이 공격이 수행된 약 12시간 동안 5분 가량 통신이 중단됐다. 공격 과정에서 정전이 발생하진 않았다.

 

미국 에너지부는 이번 사고가 사이버공격을 통해 전력 발전 시스템이 작동 중단을 일으킨 첫 사례라고 밝혔다.

 

지난 9월 북미전력안정성회사는 이번 공격으로 전력망 관제 센터에 보안 사각지대가 생겼다고 발표했다. 다만 이 사각지대에 영향을 받는 업체는 공개하지 않았다.

 

에스파워는 구형 장비에 대해 보안 패치를 진행했다. 다만 구체적인 개선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 ZDNet Korea 로고
  • 김윤희 기자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