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보안 뉴스

보안 및 IT 분야의 최신 뉴스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전해드립니다.

"암호화폐거래소 해킹 3년간 8건, 피해액 1천200억원"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

ISMS 인증 대상 8곳 중 절반만 취득…신용현 의원 "보안 강화 대책 마련해야"

 

최근 3년간 암호화폐거래소에서 발생한 해킹사건은 총 8건으로 이중 7건은 암호화폐 유출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거래소에서 발생한 해킹사건 8건 중 7건은 암호화폐 유출 피해, 나머지 1건은 개인정보 유출 피해가 발생했다

 

언론 보도를 통한 경제적 피해 추정 규모는 약 1천200억원에 달한다. 2017년 4월 발생한 해킹사고로 코인빈(야피존)은 약 55억원, 같은 12월 일어난 사고로 유빗은 약 170억원의 경제적 피해를 본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해 6월 코인레일 해킹사고 당시에는 약 500억 원, 같은 달 빗썸 해킹사고 때는 350억원이 유출된 것으로 알려진다.

 

 

암호화폐 거래소 ISMS 인증의무 대상자 인증 현황 [자료=신용현 의원실]

 

현재 과기정통부 등에서 일정 규모 이상의 거래소에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의무를 부과하고 있으나 인증을 받은 곳은 절반 정도다. 

 

인증 대상 거래소 8군데 중 빗썸(2018.12), 업비트(2018.11), 코빗(2018.12), 코인원(2018.12) 등 4곳만 인증을 받았다. 코인제스트, 지닥, 코인비트, 케셔레스트 등은 올해 인증의무 대상으로 지정돼 내년 8월까지 인증을 취득해야 한다. 

 

신 의원은 "거래소가 북한 해킹공격 대상으로 알려진 만큼 이용자가 많거나 매출액이 높은 대형 거래소는 하루라도 빨리 ISMS라는 최소한의 보안 장치를 두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과기정통부 등 정부당국에서는 보안강화를 위한 대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아이뉴스24 로고
  • 김국배 기자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