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보안 뉴스

보안 및 IT 분야의 최신 뉴스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전해드립니다.

靑 "화웨이와 거래, 기업이 자율 결정해야"…中은 "美에 협조 말라" 기업 압박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가 미·중 무역분쟁 및 화웨이 제재와 관련해 유보적인 입장을 취한 가운데 중국 정부는 삼성전자 등 글로벌 IT 기업을 불러 '반(反)화웨이' 움직임에 협조하지 말 것을 경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은 9일 미국 정부가 안보상 이유를 내세워 중국 기업 화웨이와 거래중단을 압박하고 있는 데 대해 “정부로서는 국가통신보안과 관련된 문제에 있어서는 철저하게 관리를 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기업이 자율적으로 결정해야 될 부분들이 있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이날 현 경제 상황 및 정책 대응과 관련한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화웨이와 거래 여부는 정부의 정책적 결정사항이라기보다는 기업들이 자율적으로 결정해야 할 사안으로 일정 부분 거리를 둔 것으로 풀이된다.

 

윤 수석은 다만 미중통상 마찰 탓에 우리 경제의 하방 위험이 장기화될 것으로 진단했다. 그는 “세계 경제의 둔화와 함께 우리 경제 성장세도 하방 위험이 커졌다”며 “통상마찰이 결부돼 장기화할 소지도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최근 통상마찰이 확대돼 글로벌 교역과 제조업 활동이 예상보다 크게 위축되고 있고, 반도체 가격도 당초 기대보다 크게 하락했다”며 “세계 경제가 이렇게 흐름에 따라서 국내 경제가 출렁이는 게 당연한 현상이기는 하지만 성장의 하방위험이 커진 상황이라서 보다 적극적인 정책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는 우리의 주력 수출 산업군이 반도체의 수출 여건이 앞으로 더 악화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다.

 

최근 경기 하방 추세의 원인에 대해선 대외 여건의 영향이 60∼70%로 가장 컸다고 평가했다. 이는 그만큼 미중 통상마찰이 격화되고 있는데 따른 부정적인 영향이 클 것으로 본 것이다.

 

미·중 무역분쟁 여파는 우리 기업에도 직·간접적인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최근 중국 정부는 최근 글로벌 IT 기업들에 미국의 중국 기업 제재에 동참하지 말 것을 경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은 마이크로소프트, 델 등 미국 기업 외에도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기업에도 같은 메시지를 전달했다.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지난 4~5일 주요 IT 기업들을 불러 미국 트럼프 정부의 중국 제재에 협조하면 심각한 결과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중 무역분쟁이 심화하면서 중국 내 해외 기업들이 빠져나가는 것에 관해, 표준적인 다변화를 넘어서는 해외 이전을 진행한다면 강력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NYT는 이번 면담을 중국 국가개발개혁위원회가 주도했고, 중국 상무부와 산업정보기술부 관계자들도 참석했다며 중국 고위급 조율과 최고 지도부 승인을 거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면담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진 기업들은 이와 관련한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았다.​ 

  • 전자신문 로고
  • 강해령 기자, 성현희 기자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