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보안 뉴스

보안 및 IT 분야의 최신 뉴스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전해드립니다.

"금융사 빅데이터 민간에 개방된다"…신정원, 금융 빅데이터 개방시스템' 오픈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

 

<금융위원회와 신용정보원이 주최한 금융 빅데이터 인프라 오픈 행사가 3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렸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유의동 바른미래당 의원, 신현준 신용정보원장(앞줄 왼쪽 두 번째부터) 등 주요 내빈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앞으로 한국신용정보원에 집중된 정보가 비식별 처리돼 '금융 빅데이터 개방시스템'을 통해 일반 기업들이 통계 및 학술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향후 데이터 시장 확대에 대비한 초기 데이터 유통시장 조성을 위해 '데이터 거래소' 구축도 추진된다.

 

금융위원회와 신용정보원은 3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금융 빅데이터 인프라' 오픈 행사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의 '금융 분야 빅데이터 인프라 구축방안'을 발표했다. 행사에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유동수·유의동 의원을 비롯해 정부 관계부처와 유관기관, 금융권, 산업계, 핀테크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날 최종구 위원장은 “초연결사회 도래와 함께 디지털 전환과 혁신 속도가 가속화되고 있는 만큼 우리가 함께 고민해야 할 과제도 늘어나고 있다”며 “이제는 모두 힘과 지혜를 모아, 데이터 혁신 급류 속에 함께 노를 저어 앞으로 나갈 때”라면서 금융분야 빅데이터 인프라 개방이 그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금융위는 우선 신정원을 통해 '금융 빅데이터 개방시스템(CreDB)'을 구축하기로 했다. 해당 시스템에서는 신정원이 '신용정보법'상 5000여개 금융회사로부터 수집한 약 4000만명 신용정보를 비식별 조치해 핀테크 기업과 금융회사, 교육기관 등이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일례로 일반신용 DB를 활용해 소액신용대출 상품을 개발하거나, 보험신용 DB로 고객 맞춤형 보험상품 개발 등에 활용하는 것이다. 다만 개인정보유출 등을 고려해 DB자체 반출은 금지되며, 수요자가 '원격분석 시스템'을 통해 직접 CreDB를 분석하고 그 결과물을 반출해 활용하도록 했다. 

 

신정원은 일반신용 DB(은행·카드 등) 서비스부터 우선 개시 후 하반기 중 보험신용 DB, 기업신용 DB 등으로 서비스 범위 확대할 계획이다. 보험신용 DB의 경우 양질의 보험정보를 보유하고 있는 보험개발원과 협력해 구축한다. 신정원은 올해 하반기 데이터 전문가 양성을 위한 교육용 DB를, 2020년 하반기 개별 이용자가 목적에 맞게 정보를 추출해 분석하는 '맞품형 DB 서비스'를 각각 추가 구축하기로 했다. 

 

신정원은 “금융권 데이터 활용 규제를 정비하는 한편 공공인프라로서 신정원 데이터를 개방해 데이터 산업 성장을 지원하게 됐다”면서 “인공지능(AI) 산업 성장기반 마련과 국내 민간·공공 부문을 아우르는 데이터 생태계 조성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융위는 데이터 시장 확대에 대비해 초기 데이터 유통시장 조성을 위한 '데이터 거래소'도 구축한다. 데이터 거래소 구축은 안전한 데이터 거래 신뢰 확보를 위해 정보보안에 전문성을 갖춘 금융보안원이 담당하기로 했다. 

 

금융보안원은 비식별 정보, 기업정보 등 데이터를 공급자와 수요자가 상호 매칭해 거래할 수 있는 중개 시스템을 구축하고, 정부 유관부처(과기정통부 등)와 협업을 통해 데이터 거래 과정 전반을 체계적 지원한다. 데이터 결합을 수행하는 '데이터 전문기관'과 연계해 '원스톱 데이터 중개·결합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민간에서 자생적인 데이터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관련 산업과 협업관계를 형성하고 지원 기능을 수행하도록 했다.

 

금융보안원은 올해 말까지 데이터 거래소 오픈 및 시범서비스를 실시해 2020년 상반기 중 서비스를 본격 실시할 계획이다. ​ 

  • 전자신문 로고
  • 박윤호 기자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