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보안 뉴스

보안 및 IT 분야의 최신 뉴스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전해드립니다.

속도는 낮고, 무선은 불편하고... 학내망 곳곳에서 문제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

'학교만 들어오면 낮아지는 속도, 교실을 옮길 때마다 매번 인증 받아야 하는 액세스포인트(AP), 접속자에 비해 턱없이 적은 용량….' 

 

실감형 교육의 필수 요소인 '학내망'(학교 네트워크)이 곳곳에서 노후화·저속도·관리부실 문제를 드러냈다. 일선 학교가 멀티미디어 자료를 지원하는 디지털교과서를 도입했지만 인프라가 뒷받침되지 않아 활용도가 낮은 실정이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미세먼지 걱정 없는 가상스포츠교실, 지능형 학습분석 시스템이 현장에 보급돼도 무용지물이 될 공산이 크다.

 

전국적으로 겪는 공통된 문제는 속도다. 학교는 출결석, 성적 등 가장 민감한 정보를 다루는 만큼 철저한 보안이 요구된다. 교내 보안 접속 과정은 복잡하지만 이에 필요한 네트워크 장비는 충분하지가 않다. 기가급 초고속망도 학교 담장만 넘어오면 속도가 메가급으로 떨어진다는 불만이 나온다. 

 

스마트 디바이스 이용에 필요한 와이파이 설비가 턱없이 부족한 데다 이마저도 상호 호환이 안 된다. 

 

교육부는 와이파이 인프라 미흡으로 태블릿 디지털교과서 사용이 어렵게 되자 2017년부터 학교당 4개 교실에 액세스포인트(AP) 구축 사업을 시작했다. 2021년에 전국의 모든 초·중학교에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중앙정부가 나섰지만 보안 때문에 또 다른 불편을 낳았다. 각 시·도 교육청이 이보다 앞서 설치한 AP와 교육부가 설치한 AP 간 연동이 되지 않는다. AP를 바꿀 때마다 인증도 새로 해야 한다. 

 

학내망과 단말기 관리 문제도 중첩된다. 학내망 구축과 관리는 시·도 교육청 소속 업무다. PC와 태블릿PC는 각 학교가 관리한다. 이 때문에 교육청과 학교 역량에 따라 상황이 천차만별이다. 

 

기숙사가 있는 학교는 한정된 용량으로 학생 인터넷 사용량까지 충당해야 한다. 사용량이 폭증하는 밤 시간대에는 접속조차 어려운 경우도 있다. 각 학교는 유튜브 등 일반 인터넷사이트 접속 범위를 정하는 일을 놓고 혼란스러운 상황이다. 

 

교육부와 교육청은 문제 해결을 위해 시·도별 학교 22개를 선정, 다양한 솔루션을 적용하고 있다. 학교마다 하드웨어(HW)를 확장하거나 소프트웨어(SW) 관리 체계를 업그레이드하는 시험을 하고 있다. 보안은 강화하면서 속도는 높일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이 목표다. 상반기 시범 사업 후 해결책이 마련되면 확대 보급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디지털교과서는 물론 가상현실(VR)·증강현실(AR)까지 교육에 활용하기 위해서는 지금의 네트워크로선 답이 없다”면서 “인프라를 우선 개선할 수 있는 관리 기술 도입 등 다양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 전자신문 로고
  • 문보경 기자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