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보안 뉴스

보안 및 IT 분야의 최신 뉴스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전해드립니다.

안랩, 첫 노조 설립…IT업계 노조 설립 바람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

국내 대표 정보보안 업체 안랩에 사상 처음으로 노동조합이 생겼다. 1995년 설립 이후 23년 만이다.

 

네이버, 넥슨, 스마일게이트 등 인터넷·게임 업체에 이어 보안업체까지 노조가 설립되며 IT업계 노조 설립 바람이 계속되고 있다.

 

2일 안랩 노사에 따르면 지난 1일 안랩 노조가 고용노동부에 설립 신고를 마치고 공식 출범했다. 하루새 100명이 넘는 노조원(오전 11시 기준 111명)이 가입했다. 

 

안랩 노조 결성은 최근 발표한 보안 서비스 사업부 분사 결정이 계기가 됐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안랩은 앞서 지난 14일 이사회 의결을 거쳐 '서비스 사업부'를 물적분할해 '안랩BSP(가칭)'를 설립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1천명이 넘는 안랩 직원 중 서비스 사업부 인력 356명이 별도 법인으로 자리를 옮기게 된다. 안랩BSP는 안랩이 100% 지분을 소유하는 자회사다.

 

그러나 이는 직원들의 의견수렴 과정이 빠진 '일방적 분사 결정'이라는 게 노조 측 주장이다.

 

백승화 안랩 노조위원장은 이날 전화통화에서 "불법적인 수준은 아닐지라도 이미 결론을 정해놓고 형식적으로 절차를 진행했다"며 "안랩BSP 도메인도 이미 등록해 놓은 상태"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안랩 측은 "공시 의무 위반 같은 법적 이슈를 피하면서 최대한 신속하게 임직원과 소통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이사회 이후 '한마음보드(노사협의체)'를 가장 먼저 만나 분할 결정과 필요성을 설명했고, 신설 법인 대표가 서비스 사업부 팀장과 직원들에게 순차적으로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다"고 해명했다. 

 

노조 측은 이번 노조 설립을 계기로 노동 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회사 방침에 일방적으로 따르기보다 분사 등과 같은 구성원에 현격한 영향을 미치는 중요 사안에 대해서는 목소리를 내겠다는 뜻이다. 당장 이번 분사 관련 주주총회 이전까지 노조 총회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백 위원장은 "노조를 설립한 근본 이유는 노동자로서 누려야할 기본 권리를 주장하기 위한 것"이라며 "(개인보다는 )노조를 통해 회사와 대등한 관계를 이루고 교섭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안랩은 국내 톱 수준의 보안업체지만, 정보보안 업계 근무 환경은 비슷하다"며 "안랩 노조가 노사관계 개선의 촉매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안랩 노조 출범이 다른 보안업체로 이어질지도 주목된다.

 

IT업계에서는 지난 4월 네이버가 노조를 설립한 데 이어 최근 게임업체인 넥슨과 스마일게이트까지 노조를 설립한 바 있다. 

  • 아이뉴스24 로고
  • 김국배 기자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