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보안 뉴스

보안 및 IT 분야의 최신 뉴스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전해드립니다.

암호화폐 거래소 또 털렸다…이번엔 코인레일 해킹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

국내 7위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레일이 해킹을 당해 400억 원 상당의 피해를 봤다. 국내 거래소 해킹 사건 가운데 가장 큰 금액으로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

 

더욱이 야피존, 유빗 등에 이어 국내 거래소가 또 다시 해킹을 당하면서 보안 대책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1일 한국인터넷진흥원 및 업계에 따르면 10일 새벽 코인레일 거래소를 대상으로 해킹 시도가 발생했다. 사건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KISA가 현재 경찰청과 공동으로 사고 원인을 분석중이다.  

 

 

 

이번 해킹으로 코인레일이 보유하던 코인의 30% 가량이 유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펀디엑스, 앤퍼, 애스톤, 트론, 스톰 등 암화화폐 9종 36억개 가량이 불과 40분만에 인출됐다는 것. 해킹당한 암호화폐를 모두 합치면 400억 원 상당의 규모로 추정된다.

 

특히 콜드월렛(인터넷과 물리적으로 분리된 해킹에서 안전한 지갑)이 아닌 핫월렛에 보관된 코인이 해킹 대상이 된 것으로 보인다. 

 

코인레일은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현재 코인레일 전체 코인·토큰 보유액의 70%는 콜드월렛으로 이동해 안전하게 보관중"이라고 설명했다.

 

코인레일은 거래량 기준 세계 90위권 중소 거래소다.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은 받지 않았다. 코인원, 빗썸, 업비트, 코빗 등 ISMS 인증 의무대상 중 아직까지 인증을 받은 거래소는 없다. 

 

코인레일은 거래를 중단하고 서비스 점검에 들어간 상태다. 거래 및 입출금은 서비스 안정화 이후 재개할 방침이다. 

 

코레일은 "유출이 확인된 코인의 3분의 2는 각 코인사·관련 거래소와 협의를 통해 동결·회수에 준하는 조치가 완료됐다"며 "해킹으로 유출된 코인 중 펀디엑스, 애스톤, 앤퍼 등은 동결 조치가 완료된 상태"라고 공지했다. 

 

그러나 투자자들이 암호화폐를 온전히 돌려받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한편, 이날 코인레일이 해킹 피해를 당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전체 암호화페 시세가 급락했다. ​ 

  • 아이뉴스24 로고
  • 김국배 기자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