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보안 뉴스

보안 및 IT 분야의 최신 뉴스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전해드립니다.

美, 해킹 이유로 러시아 추가제재…기업 5곳·개인 3명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

미국 정부가 11일(현지시간) 러시아에 추가 경제 제재를 가했다.

 

미 재무부는 이날 러시아 정부의 군사·정보기관의 사이버 공격에 협력했다는 이유로 5개 기업과 3명의 개인을 제재 명단에 올렸다고 발표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부 장관은 성명에서 "(제재 대상에) 지정된 기관들은 연방보안국(FSB)과 협력을 통해 러시아의 사이버 능력과 수중 능력을 향상하는 데 직접 기여해왔고, 따라서 미국과 동맹국들의 안전과 안보를 위태롭게 했다"고 말했다. 

 

제제 대상 기관은 '디지털 시큐리티', '크반트 과학연구소', 'ERPScan', '엠베디', '다이브테흐노세르비스'이고, 개인은 모두 다이버테흐노세르비스의 경영진과 운영진이다.

 

이들은 미국 관할권이 미치는 범위 내에 모든 재산이 봉쇄되고 미국과 거래를 할 수 없게 된다. 

 

재무부는 지난해 유럽과 아시아, 미주 대륙에 수십 억원의 손해를 입힌 랜섬웨어 '낫페티야'(NotPetya)의 확산 배후로 러시아를 지목하는 한편, 미국의 에너지망과 인터넷망 등에도 러시아의 공격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재무부는 또 이번 제재가 사이버 공격 뿐 아니라 해저 통신 케이블을 추적해온 러시아의 수중 능력을 겨냥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러시아 타스 통신은 이번 제재가 '미국의 적들에 대한 제재를 통한 대응법'(Countering America's Adversaries Through Sanctions Act), 일명 '러시아·이란·북한 제재 패키지법'에 근거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4월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 시리아 정부 지원 등에 대한 책임을 물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이너서클' 핵심인사들을 겨냥한 추가 제재를 단행한 바 있다. ​ 

  • 전자신문 로고
  • 김명희 기자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