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보안 뉴스

보안 및 IT 분야의 최신 뉴스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전해드립니다.

메릴랜드주 투표법, 보안 문제로 도마에 올라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

​워싱턴포스트지의 레이첼 치슨의 보도에 따르면 사이버보안 전문가들이 메릴랜드 주 의회 의원들에게 주 정부의 투표법을 개정할 것을 촉구했다.

알래스카와 워싱턴 외에 메릴랜드는 시민들이 온라인으로 투표를 할 수 있지만, 서명 검증절차를 갖추지 않는 유일한 주이다.

 

컴퓨터보안전문가들에 따르면 메릴랜드는 주 정부의 투표법은 유권자의 서명을 확인하지 않기 때문에 진짜 부재자 투표와 가짜 부재자 투표를 구분할 방법이 없다고 주장한다. 이들은 의원들에게 주변의 다른 주들과 비슷한 보안수준을 갖춘 최신 법으로 개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난 달 열린 메릴랜드주 상원의원 청문회에서는 컴퓨터 보안단체가 주 투표시스템의 취약점을 악용할 수 있는 몇 가지 시나리오를 인용했다. 그들은 해커들이 메릴랜드주 선거관리위원회와 유사한 온라인 주소에서 피싱 이메일을 유권자에게 보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에 따르면 해커는 유권자의 자격증명을 사용하여 실제 투표용지를 받고 선거일을 계산하여 투표용지를 보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투표 당일 직접투표한 유권자의 개인정보를 미리 입수해 부재자 용지에 거짓 통보를 하면 선거 당일에 혼란을 겪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러한 거짓 전자메일이 주 선거위원회에서 발송되었다고 생각하는 유권자는 링크를 통해 자격증명을 유출할 수 있으며 자신이 투표용지를 작성하여 보냈다고 믿어버릴 수 있다.

 

세이브아워보트의 레베카 윌슨 이사는 러시아인들이 메릴랜드 유권자들의 온라인 신원을 도용할 수 있음을 보여준 사례라고 주장했다. 전산투표시스템은 로버트 뮐러3세 특별보좌관이 미국 대선에 관한 러시아의 간섭을 밝힌 후로 논란의 대상이 되어왔다.​ 

  • 데일리시큐 로고
  • 이재성 기자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