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보안 뉴스

보안 및 IT 분야의 최신 뉴스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전해드립니다.

미래부 '빅데이터'로 미래 예측 전략 수립한다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

'창조경제·미래 인구구조' 등 시범사업 결과 연내 발표

 

미래창조과학부가 '빅데이터'를 활용한 미래 예측전략 활성화에 나섰다.

 

미래창조과학부는 27일 제2회 정보통신전략위원회에 '빅데이터 기반 미래 예측 및 전략 수립 지원계획'을 상정해 의결했다고 발표했다.

 

빅데이터 기반 미래 예측전략은 미래를 예측하고 전망하는 활동에 '빅데이터'를 접목해 보다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문제해결의 대안과 전략을 마련하는 것을 말한다.

 

미래부는 이를 위해 민관전문가 협업체계를 마련해 데이터 기반의 예측·분석 시스템 구축, 시범사업 추진, 지속적인 역량 강화 등을 실천과제로 추진할 계획이다.

 

빅데이터를 활용한 미래 예측이 활성화되도록 미래부는 정보통신전략위원회를 통해 논의를 촉진, 공동 연구를 위한 민관전문가 협업체계를 구성·운영하기로 했다. 또한 오는 9월 서울서 개최되는 데이터 기반 미래전략 국제 공동 워크숍과 10월 부산에서 개최되는 빅데이터 월드 컨벤션 등을 통한 국제협력도 강화할 계획이다.

 

 

▲ 미래부가 빅데이터분석활용센터를 통한 미래전략 수립에 나선다.[사진=아이뉴스DB]


 

이밖에 한국정보화진흥원 내 빅데이터 분석활용 센터를 활용해 국내외 방대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트렌드 주시 및 상호 분석이 가능한 한국형 미래 탐색·분석 체계도 운영할 예정이다.

 

미래부는 사회적 관심이 높은 과제에 대해 먼저 시범사업을 진행한 뒤, 연내 창조경제·산업의 범위 도출과 각국간 비교, 고령화에 따른 미래 인구구조 변화와 사회문제 예측, 잠재적 재난안전 위협요소의 발굴·경보 예측결과도 발표하고 특히 국내외 미래연구 결과물을 공유하는 온라인 라이브러리를 구축, 국내 실정에 특화된 예측모델·분석기법도 개발·보급하기로 했다.

 

미래부 강성주 정보화전략국장은 "지난 20년간 정보화의 성과로 축적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문제해결능력향상과 국가사회시스템의 스마트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 전자신문 로고
  • 허준 기자
  • Facebook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Twitter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Linked in

    Linked in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 붙여넣기

    블로그나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